北 “日핵무장, 동북아 핵경쟁 촉진”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24일 일본의 핵무장 움직임이 동북아시아 각국의 핵군비 경쟁을 촉진시키는 평화파괴 행위라고 주장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논평에서 “일본이 최근 미제의 묵인ㆍ비호 밑에 핵무장화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일본 당국이 폐핵연료 재처리시설을 가동하려는 것은 보다 많은 핵무기 제조용 플루토늄을 보유해 핵대국ㆍ군사대국의 지위를 차지하려는 데 목적이 있다”고 지적했다.

방송은 또 “일본이 많은 양의 핵물질을 끌어들여 핵무기 제조용 플루토늄을 생산, 저축하고 있을 뿐 아니라 핵무기 제조기술을 급속히 발전시키고 핵탄두 운반기술까지 완비해 놓으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의 핵무장화 책동은 미제의 대조선 핵압살 책동에 편승해 발광적으로 추진된다는 데 보다 큰 위험성이 있다”며 “최근 일본 반동들은 우리 공화국을 고립ㆍ압살하기 위해 미국과 공조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우리의 위협에 대처한다는 미명하에 핵무장화와 재침전쟁 준비를 본격적으로 다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방송은 이어 “우리 공화국이 미제와 일본 반동들의 대조선 핵압살 책동에 대처해 핵억제력을 보유한 것은 백번 정당하며 자위적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해나가는 것이 공화국의 자주권과 존엄을 굳건히 수호해 나가는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