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총리 G8 발언 비난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2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G8(선진 7개국+러시아) 정상회담에서 한 납치문제 및 북핵 발언에 대해 “과거청산의무를 회피하고 팽창야망 실현의 길에 나서자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주조선은 ‘무엇을 노린 망동인가’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을 통해 고이즈미 총리가 G8 정상회담에서 ‘핵 및 미사일, 납치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북.일 국교정상화는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대륙침략을 꾀해 온 일본에 필요한 것은 미국의 ‘전쟁정책’에 편승할 수 있는 구실과 명분이라고 지적하며 “우리의 납치문제, 핵 및 미사일 문제를 구실로 미국의 반공화국 고립압살책동에 가담해 조선에 대한 재침을 실현하고 해외침략의 길에 나서려는 것이 바로 일본반동의 검은 속셈”이라고 말했다.

또 일본이 이런저런 구실로 과거청산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난한 후 “일본이 우리와 관계정상화를 하는가 마는가 하는 문제는 자기의 결심대로 할 수 있지만 죄 많은 과거에 대한 청산은 절대로 제 마음대로 회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