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총리 유력 아베 장관 맹비난

민주조선은 13일 일본 총리로 유력시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이 ’군국주의 해외침략 야망의 길’을 가고 있다면서 강력히 비난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그는 무엇을 하려 하는가’ 제목의 글에서 아베 장관이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는 자위대 해외파견을 위한 ’항구법’ 제정과 해외에서의 집단자위권 행사, 평화헌법 개정 등을 거론하면서 “아베가 일본총리로 당선된 이후 일본이 어느 길로 나갈 것인가 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알려진 셈으로 미국의 대아시아 전략에 편승해 군국주의 해외침략야망 실현의 길로 나가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평화헌법 개정 움직임과 관련, “현행헌법 제9조에 의하면 일본은 전쟁을 영원히 포기하고 전쟁무력으로서 정규군을 가지지 않고 집단적 자위권 행사도 거부한다고 되어있다”며 “전쟁반대, 군대보유 포기, 집단적 자위권 행사거부 등은 일본반동들의 의도에 배치되는 것으로 이 내용을 모두 뜯어고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종합적으로 일본 반동들은 현재의 일본을 과거 아시아 나라를 침략하고 태평양 전쟁을 도발하던 구일본과 같이 만들려 하고 있다”며 “이 앞장에 바로 아베가 서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패망의 복수심에 불타는 일본이 군국주의 해외침략준비를 완성하는 것이 어떤 후과를 가져올것인가 하는 것은 불을 보듯 명백하고 아시아에 제2의 재난을 몰아오게 될 것”이라며 “이것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사태로 반드시 저지·파탄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