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총리 가문 ‘과거범죄’ 보고서 발표

북한의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 유가족협회’는 25일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의 조상이 세운 아소 탄광이 일제시대 때 수많은 한국인을 연행해 강제노동에 동원한 사실을 확인한 ‘조사보고서’를 발표하고 아소 총리와 일본 정부의 이에 대한 진상조사 및 사죄.배상을 촉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협회는 ‘조사보고서’에서 “아소 가문이 조선에서 다량의 목재와 금을 비롯한 자연부원을 약탈해 갔을 뿐 아니라 일제의 조선총독부와 공모하여 1만여 명의 조선 청장년들을 강제연행하고 혹사”시켰다며 그 실태를 자세하게 밝혔다.

보고서는 아소 총리의 증조부인 아소 다키치가 창업한 아소그룹이 1927년에 일제 조선총독부로부터 산림 6천여 정보를 사들인 뒤 8천여 명의 주민을 노무자로 고용했고 1930년대에는 김화군의 금광산(269만8천평)과 안변군의 보성금광산(294만5천평)을 헐값에 사 노무자들을 고용했다고 주장했다.

또 1939년 가을부터 태평양전쟁 발발 직전인 1941년까지 일본의 탄광들에 끌려간 한국인은 5만8천여명에 이르렀으며 이 가운데 아소 탄광이 집중된 후쿠오카현 지역에 강제연행된 한국인은 2만1천여명에 이른다고 보고서는 말했다.

보고서는 “아소 탄광에서는 조선에서 끌어간 청장년들에게 노예노동을 강요하였다”며 “지난날 아소 가문이 탄광뿐 아니라 시멘트와 철도, 전력 등의 기업들을 경영하고 있었다는 점으로 보아 아소 그룹의 공장, 기업소들에 강제연행된 조선 사람들의 수는 더 많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조선인 강제연행 및 강제노동은 구 일본 정부와 군부가 모든 권한을 총발동하여 감행한 범죄”인데도 일본 정부와 기업들은 이를 “인정도 청산도 하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그것을 부정하고 정당화”하고 있다면서 아소 총리가 “이러한 책동에 앞장서 날뛰고” 있다고 비난했다.

보고서는 아소 총리를 겨냥, “자기 가문이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반인륜적 범죄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기는커녕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추구”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핵 및 미사일 문제”에 대한 단독제재 결정과 선제공격 발언 등을 비난했다.

이어 보고서는 “아소와 일본의 정부, 기업들은 마땅히 과거 조선 인민에게 저지른 모든 반인륜적 범죄행위들에 대하여 그 진상을 명백히 조사공개하고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에게 철저히 사죄,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