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정부 원폭피해 사죄·보상 촉구

북한의 ’반핵평화를 위한 조선원자탄피해자협회’는 30일 일본 정부에 원폭 피해와 관련한 사죄와 보상을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원자탄피해자 문제와 관련한 조사보고서’를 통해 “우리 나라(북) 원자탄피해자 문제는 국제법적 견지에서 보나 도덕적 견지에서 보나 일본 정부가 시급히 해결해야 할 초미의 문제”라며 “일본 정부는 원자탄피해자 문제를 발생시킨 책임을 인정하고 모든 피해자에게 철저히 사죄,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의 원자탄피해자 문제는 본질적으로 일제의 조선 강점과 군사적 지배가 빚어낸 산물로 일본의 과거청산과 밀접히 연관돼 있다”면서 “1951년 9월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서 일본이 연합국에 대한 모든 손해배상 청구권을 포기함에 따라 일본 정부는 미국의 원자탄 투하로 인한 피해에 대해서도 보상할 국제적 의무를 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조선인 원자탄피해자와 관련한 일체 자료를 공개하고 우리 나라에 살고 있는 원자탄피해자를 원호하기 위한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는 원자탄피해 생존자가 필요한 원호를 받을 수 있도록 국가보상과 별도로 하루빨리 치료에 필요한 의료설비나 지원금을 제공하는 등 실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그러나 일본 정부는 지금껏 우리 나라 원자탄피해자에게 한 번도 사죄한 일이 없고 우리 나라와 국교가 없다는 이유로 아무런 원호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며 “오늘 이 시각까지 문제해결을 위한 실제적인 움직임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선원자탄피해자협회는 또 “일본 당국은 외국인 원자탄피해자를 상대로 건강관리 수당금 지불을 위한 신청을 접수하겠다고 했지만 우리 공화국에는 이에 대해 정식 통보하지 않았으며 원호시책과 관련한 정보조차 보내지 않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는 원자탄피해자 문제를 진심으로 해결하려는 관점과 태도를 갖고 있지 않다”고 거듭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