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정계 우경화, 군국화로 이어질 것”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일본의 내각의 우경화를 지적하면서 이는 일본 사회 전반의 군국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신문은 ’정계의 우경화는 곧 사회의 군국화’ 제목의 논평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옹호 발언과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도쿄도지사의 난징대학살 검증 발언 등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노동신문은 “일본정계의 우익들이 일제의 과거죄악을 미화분식하고 야스쿠니 신사 참배놀음에 열을 올리는 것은 일본 사회의 군국화를 다그치자는 것”이라며 “과거범죄에 대한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것은 곧 그것을 재현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군국화되는 일본이 어느 때든 아시아 재침의 길에 나서리라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며 “고도의 경계심을 가지고 일본을 주시하지 않는다면 아시아, 나아가 전세계에 어떤 재난이 닥쳐올지 예상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 인민은 일본 정계의 우경화, 군국화 움직임을 예리하게 지켜보고 있다”며 “만일 일본이 한사코 침략역사를 되풀이한다면 세계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