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자위軍 헌법명기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8일 일본이 자위군(軍) 보유를 헌법에 명기하려는 것은 군사대국화.해외팽창 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군국주의 야망의 발로’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일본이 진정으로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보장에 관심이 있다면 자위군의 외피를 씌운 전투무력을 보유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이 헌법 제9조 2항의 무력을 보유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재검토하고 ’자위군 보유’를 명기하려는 움직임과 관련, “전투무력의 보유를 법제화하고 군사대국화, 해외팽창 야망을 한사코 실현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일본이 정규군대 보유를 합법화하면 과거처럼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의 교란자, 파괴자 노릇을 되풀이하게 될 것이라고 신문은 경고했다.

일본 집권 자민당은 ’자위군’ 보유를 명기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헌법개정 요강을 7일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