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자민당 대북언급 비난

북한 민주조선은 27일 총선거를 앞두고 자민당에서 ’납치문제’와 ’대북경제제재론’이 거론되고 있다면서 “일본 반동들은 행동을 삼가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권력 미치광이들의 괴이한 넋두리’ 제목의 논평에서 “총선거와 관련해 취한 일본 자민당 정치인들의 태도는 국민과 나라의 발전은 안중에 없이 권력만 아는 사이비 정치가들이 득실거리는 일본정계의 실상을 폭로해주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신문은 “나중에 일이 어떻게 되든 권력부터 쟁취하고 보자는 단순한 논리 밑에 행동을 치졸하게 하고 있다”며 “조.일사이의 관계가 악화돼 불미스러운 사태가 일어날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반동들이 져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조선은 “일본 자민당의 모략가들은 납치문제와 대북경제제재 발동을 표방해 국민의 심리를 자극시켜 총선거에서 유리한 정치적 환경을 마련해 보려 하고 있다”며 “무릇 정치가라면 언행을 조심하고 정책수립에 앞서 그것이 몰아올 정치적 후과(결과)에 대해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