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의 대북지원 참여 거부에 불쾌 반응

북한은 핵폐기의 초기 이행 조치에 따른 대북 에너지 지원에 일본이 동참을 유보한데 대해 불쾌감을 표시했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의 리평덕 일본 담당 연구관은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각 국이 분담해야할 역할은 합의문에 분명히 명시돼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관은 또 북한 정부가 공동합의문에 따라 설치될 `북.일 관계정상화 실무그룹’의 세부사항을 여전히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면서 언제, 어디서 첫 회의가 열릴지는 유동적이라고 덧붙였다.

일본과 북한은 이번 6자회담 합의에 따라 관계 정상화를 모색하게 된다.

그러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일본인 납치문제가 해결되지 않고는 대북 지원에 동참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