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의 北위협론은 군사대국화 의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일본이 제기하고 있는 ‘북한 위협론’은 군사대국화와 재침을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불순한 목적을 노린 모략적인 북조선 위협론’이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설을 통해 일본이 제기하는 북한 위협론은 “기만이고 허위날조”라고 강조한 후 “일본반동들은 북조선 위협론을 통해 무력증강과 재침책동을 합리화하는 동시에 그것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구실과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일본은 과거 소련 위협을 구실로 무력을 증강했으나 소련이 붕괴된 지금에 와서는 북한 위협론을 내세워 무력증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그 중에서도 일본이 관심을 쏟는 분야는 핵무장과 미사일방위체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4천 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을 보유한 일본이 자신들의 핵무장에 쏠리는 시선을 딴 데로 돌리기 위해 북한 핵 위협론을 들고 나왔으며, 1998년 북한의 ‘인공지구위성’ 발사를 계기로 미사일방위체제 수립에 나선 것을 정당화하는 데도 북한 위협론을 활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반동들은 북조선 위협론을 통해 일본 국민 속에서 우리 나라에 대한 적대감을 고취해 그들을 재침으로 내몰기 위한 사회적 환경을 마련하려 하고 있다”면서 “북조선 위협론이 일본 군국주의의 조선 재침의 전주곡이라면 조선 재침은 아시아 재침의 서막으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 움직임에 대해 “일본반동들이 북조선 위협론을 제창하려는 것은 국제무대에서 정치대국의 지위 획득에 유리한 환경을 마련하자는 데도 목적의 하나가 있다“면서 ”일본이 북조선 위협론을 떠들어댐으로써 저들이 마치 주요 국제문제 해결에 큰 관심이 있는 듯이 세상 사람을 속여 넘기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진짜 가해자는 일본이고 우리는 피해자“라며 ”일본이 북조선 위협론을 떠들면서 재침책동을 강화하는 조건에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대일 경계심을 고도로 높이고 군사적 태세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