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의원 울릉도 방문 강행 맹비난

북한의 대남 인터넷 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31일 일본 자민당 의원들의 울릉도 방문계획을 강하게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독도는 불가분리의 조선영토’라는 기사를 통해 “일본 자민당 의원들은 울릉도 방문을 한다고 하면서 울릉 지역에 대한 침략적 지배권을 주장하려는 파렴치한 본색을 그대로 드러내놓고 있다”며 “우리 민족의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 반동들의 영토 강탈책동이 날로 노골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날로 노골화되는 일본의 파렴치한 역사왜곡책동’이라는 별도의 기사에서도 “지금 일본에서는 독도 도발을 목적으로 한 일본 자민당 의원들의 독도방문계획 발표 등 일본 반동들의 파렴치한 침략 야망이 날로 공공연히 드러나고 있다”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우리민족끼리는 일본 산케이 신문의 보도를 인용 “역사왜곡 교과서를 채택하는 학교들이 늘고 있다”며 “일본의 독도강탈 책동이나 역사왜곡 책동은 몇몇 개별적인 극우보수 단체나 호전광들의 객기에 불과한 것이 아니라 일본 정부의 계획적이며 조직적인 재침 정책에 그 근원을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울릉도 방문을 공언한 일본 자민당의 신도 요시타카, 이나다 도모미, 사토 마사히사 등 3명의 의원들은 한국 정부의 입국 금지 통보에도 불구하고 1일 오전 11시 10분경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