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우주기본법’은 우주군사화 책동”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0일 일본이 ’우주기본법’을 9월 임시국회에서 제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군사 대국화 실현을 위한 “우주 군사화 책동”이라며 중단을 촉구했다.

신문은 ’야심적인 우주군사화 기도’라는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일본은 이 법을 통해 “’방위’의 미명하에 고성능 정찰위성에 의한 정보자료 수집과 이용을 허용하려고 획책”하고 있고 ’비군사적’이라는 표현을 ’비침략적’이라는 표현으로 바꿔 우주공간을 군사적 목적으로 이용려는 계획을 본격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 2월 북한의 핵.미사일 등 위협에 대한 감시를 내세워 4번째 정찰위성을 발사함으로써 한반도를 비롯해 전 세계를 독자적으로 감시하는 정찰위성 4기체제를 갖췄으나, 이 가운데 1기가 지난 3월 고장났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었다.

노동신문은 이어 “최근년간 일본이 그 누구의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을 운운하며 미국과의 미사일방위(MD)체계의 공동개발을 적극 다그치는 한편 독자적인 미사일방위체계를 창설하려고 발광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우주군사화 기도가 일본의 파렴치한 역사 왜곡 행위, 영토 팽창 책동으로 가뜩이나 긴장 상태가 조성돼 있는 조선반도(한반도)와 아시아지역 정세에 엄중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범죄적인 우주군사화 책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