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역사왜곡 저지 전방위 활동 착수

북한이 종군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일본의 역사왜곡 움직임을 반대하는 대대적인 활동에 착수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0일 “아베 정권의 종군위안부 역사왜곡 책동은 조선(북한) 내에서도 거세찬 반일 감정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면서 “일본의 과거 청산 요구 활동을 벌여온 단체들도 더욱 적극적인 사업 계획을 책정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일본의 과거 청산을 실현하기 위해 북한 내 각종 단체들이 ▲조선인 강제연행 피해자 42만명의 명부 조사를 강화, 강제 연행 실태와 희생자들의 유골 반환 문제를 제기하고 ▲행방불명된 강제연행 피해자들에 대한 조사 문제를 유엔에 제기해 생사 확인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위안부 문제와 강제연행 피해자들의 유골 반환 문제를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제기하고 ▲미국 의회의 위안부 관련 결의안 채택 실현을 위한 지원 활동도 벌일 것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과거청산 문제에 대한 남북 공조도 강화, 오는 20∼21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8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 북한 대표단을 파견하는 한편 10월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국제연대협의회 제5차 회의에도 대표단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연행 피해자 보상대책위원회’ 홍선옥 위원장은 “북과 남 단체들 사이의 연대 협력을 더욱 강화해 과거 청산문제에서도 우리민족끼리의 정신을 높여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 단체는 지난달 말 미 하원의 위안부 결의채택 움직임을 지지하는 서한을 미국 워싱턴 정신대문제대책위 앞으로 보낸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