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에 반북책동 중단 촉구

북한의 ’조선 강제연행 피해자 유가족협회’는 31일 간토(關東) 대지진(9.1) 82주년을 맞아 일본당국에 반북책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협회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에 대한 적대시정책을 추구하는 일본 당국과 우익반동들의 악랄한 반공화국 책동을 전체 조선의 과거 피해자와 유가족 이름으로 단죄.규탄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해마다 9월이 오면 간토 대지진 때 감행된 조선인 대학살만행에 대한 기억이 되살아난다”면서 “일본당국은 80여년이 지난 오늘까지 진상을 해명하지 않고 반성.사죄와 보상조차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늘날 일본 우익깡패들에 의해 감행되는 재일조선인 학생들에 대한 폭행과 협박사건, 총련 일꾼 살해사건, 총련 건물 방화사건 등 반공화국.반총련 깜빠니아(캠페인)의 살벌한 분위기는 그야말로 80여년전 간토 대지진 때를 방불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일본 당국은 피로 얼룩진 과거사를 절대로 정당화할 수도, 묻어 버릴수도 없다는 것을 똑똑히 명심하고 하루빨리 과거청산에 나서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1923년 9월1일 도쿄 일원에서 발생한 대지진으로 10만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희생됐으며, 이 중 6천여명을 헤아리는 조선인들이 ‘우물에 독약을 넣었다’는 등의 악성 루머 속에서 일본 군.경에 의해 무차별 학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