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에 납치문제 재조사 연기 통보

북한이 북일 관계 현안인 일본인 납치문제 재조사와 관련, 일본측에 조사위원회의 설치를 연기한다고 통보했다고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일본 외상이 5일 발표했다.

고무라 외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새로운 정권의 방침을 지켜보기 위해 설치를 연기하기로 했다”는 연락을 4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본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총리의 갑작스런 사임으로 북한이 재조사를 늦추기로 함에 따라 모처럼 진전 기미를 보이던 납치문제가 다시 암초에 걸릴 가능성이 커졌다.

일본과 북한은 지난달 선양(瀋陽)에서 열린 양국 정부 실무자협의에서 북한이 납치문제 재조사를 설치, 재조사에 착수할 경우 일본이 대북 제재조치 가운데 인적 왕래 허용 등 일부를 해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