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야스쿠니 참배, 국제사회 경각심”

일본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 방침이 국제사회의 우려와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노동신문이 18일 주장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일본 자민당이 올해 야스쿠니신사 참배 계승을 명시한 운동방침을 채택하고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도 참배를 합리화했다면서 “이는 아시아 나라들은 물론 국제사회에 강한 우려와 경계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야스쿠니신사는 일본 군국주의자들의 해외침략 역사의 상징”이라며 “그에 대한 참배는 아시아 나라 인민의 아물지 않은 상처에 또다시 칼을 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오늘도 아시아 인민들은 일제의 야만적인 죄악을 잊지 않고 있다”면서 “이들은 일본 군국주의자들의 역사왜곡, 재침 책동에 경각심을 높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탕자쉬앤(唐家璇) 중국 국무위원은 최근 중.일관계 악화에 대해 “고이즈미 총리에게 더 이상 기대하지 않고 있다”며 “그의 재임 중 (양국 관계가) 호전될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