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아베 공물봉납은 군국주의 다짐”

북한 노동신문은 21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근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봉납을 한 것과 관련, “특급 전범자들의 범죄적 행위에 대한 찬양인 동시에 오늘의 일본을 군국주의의 길로 끌고 나가겠다는 속다짐의 발현”이라고 지적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전범자 후예들이 날뛴다’라는 제하의 기명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아베는 일본을 평화국가가 아니라 전쟁국가로, 아름다운 나라가 아니라 위험한 나라로 만들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 1급 전범인 도조 히데키의 손녀가 ’2차대전 당시 사망한 일본군인의 위패를 야스쿠니 신사에 보관하도록 하겠다’며 참의원 선거에 출마하기로 한 데 대해 “제 할애비의 극악한 범죄를 부정하고 미화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행위는 역사의 심판과 국제적 판결에 대한 엄중한 도전”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