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서 탄도미사일 장비 밀반출 덜미”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는 14일(현지시간) 발간한 보고서에서 “지난달 일본에서 탄도미사일 유도시스템 장비로 쓰일 수 있는 물품을 북한(최종 목적지)으로 밀반출하려 했던 북한인 1명과 일본인 2명 등 3명이 일본 당국에 체포된 사건이 있었다”고 밝혔다.

ISIS 이날 ‘밀수꾼들, 미얀마에서 북한으로 향하던 불법 교역을 돕다’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일본 관리들은 2009년 1월 이 물품을 압수했으며, 지난달 관련자들을 체포해 (밀반출 경위)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체포된 3명 중 1명은 북한인이고 2명은 일본인으로 각각 다른 일본 회사의 대표를 맡고 있다”며 “일본인 2명은 자기력계를 생산하는 리켄 덴시 컴퍼니의 미야키 카트슈키 대표와 의류회사로 알려진 타이쿄 상교 무역 컴퍼니의 히로히코 무토 대표이고, 북한인은 리경호 도코 보이키 무역 컴퍼니 대표”라고 밝혔다.

현재 이들은 허가증 없이 수출을 시도한 협의로 일본의 외환 및 국제교역법에 따라 기소된 상태다.

보고서는 “미얀마로 가기 전에 압수된 이 장비는 자기장계로, 자기장을 측정하는 도구”라고 소개하면서 ”고고학과 지리학의 합법적인 상업적인 용도 외에도 탄도 미사일의 유도 시스템에도 쓰일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당국은 대량살상무기(WMD)와 더불어 다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물품에 대해 ‘이중물자(dual-use)’로 구분해 수출을 불허하고 있다.

보고서는 이어 “이 사건은 북한이 미얀마의 탄도미사일 개발을 돕고 있거나 미얀마를 중개국으로 이용해 북한으로 반입하는 목적 이외에 다른 나라로 수출하고 있음을 짐작케 한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제품에 대한 주문은 신동국제교역(New East International Trading)의 베이징 지부로부터 왔으며 이 회사는 북한의 지시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본사는 홍콩이고 평양에도 지사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신동국제교역에 대해 일본 당국은 이미 북한 군사 프로그램을 위한 불법 물품 확보 기업으로 분류해 감시대상(watch list)에 등재해 왔다.

보고서는 사건을 소개하며 “체포된 자들은 허가증 없이 말레이시아를 거쳐 미얀마로 이 물자를 수출하려 했다”며 “2009년 1월 세관 서류에 다른 이름으로 바꿔 제품을 700만엔(7만 2500달러)에 수출하려 했다”고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