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대결정책 시정 입장 확인 후 협의”

북한은 11~12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북.일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회담에서 “우선 (대북)대결정책 시정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확인하고 그를 전제로 쌍방의 관심사항을 진지하게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11일 전망했다.

신문은 이날 베이징발 기사에서 북한 외무성 관계자들이 “이번 실무회담과 관련해 일본 측의 태도를 지켜보고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북.일 관계정상화를 위한 공식 실무회담은 지난해 9월 몽골 울란바토르 회의 후 9개월 만에 열리는 것으로 북한의 송일호 조(북).일 국교정상화 담당대사와 6자회담 일본 측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참가한다.

조선신보는 “6자회담 10.3합의 이행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선 시점에서 열린 이번 실무회담에는 국제정세 발전의 흐름 속에서 상반된 외교적 행보를 보이는 조.일 두 나라의 위상이 현저하게 반영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조선과 미국은 10.3합의 이행의 완결을 위한 공동보조를 취하고 있는” 반면 “납치문제를 구실 삼아 미국의 대조선 공약 이행에 제동을 걸려고 했던 일본은 외교적 궁지에 몰리게 됐다”면서 “동맹국인 미국과 정책적 차이를 표면화시키는 등 일본으로서는 대조선 대결 노선에 매달린 것으로 하여 스스로 만들어낸 국제사회와 균열을 조속히 수복하는 것이 초미의 과제가 되고 있다”고 신문은 주장했다.

한편 이날 일본 언론들은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일본 외상이 10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회담과 관련, “상대방이 크게 한발 내디뎌 구체적인 행동을 취한다면 우리 쪽도 크게 내딛는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것이다. 상대의 행동이 작으면 우리도 작게 나갈 것이다”라며 ‘행동 대(對) 행동’ 원칙을 강조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