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극우세력 반일감정 자극 말라”

북한 노동신문은 25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자민당 간사장대리 등 일본 극우세력이 납치피해자 문제를 구실로 북한 인권법 제정 추진 등 반북소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반일감정을 자극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아베 간사장 대리가 우리(북)의 제도전복을 겨냥한 북조선 인권법안을 성립시키려 발광하고 있다”면서 “이는 가해자가 피해자로 둔갑해 저들의 과거죄행을 어물쩍 덮어버리고 반공화국 소동을 정당화하려는 속셈”이라고 주장했다.

또 “일본 극우세력의 광신적인 반공화국 소동으로 우리 군대와 인민의 참을성이 한계점에 이르고 있다”면서 “우리의 반일감정이 폭발할 경우 수습할 수 없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논평은 이어 “일본이 우리 인민의 반일감정과 경고를 외면하고 끝끝내 무분별한 대결로 나온다면 그로부터 초래될 모든 결과에 대해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자민당은 최근 아베 간사장대리가 본부장을 맡고 있는 납치문제대책본부를 중심으로 북한인권법안(가칭) 제정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