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군사력 증강은 아·태 패권장악 책동”

북한 노동신문은 3일 “일본이 군사력 증강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군사적 패권을 장악하고 재침 준비를 완성하기 위한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평을 통해 “일본 반동들은 주변 나라의 군사적 위협을 구실로 내세우며 일미 미사일방위체계 공동개발, 군사정탐 위성 발사, 각종 전쟁법 제정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일본반동들이 내세우는 주변나라의 군사적 위협설은 전쟁준비 완성을 위한 구실”이라며 “일본은 외부로부터 군사적 위협을 받는 것이 없으며, 북일관계를 놓고 보아도 일본이 우리를 침략했지 우리가 일본의 안전을 위협한 적은 한 번도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