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朝 정부접촉 주의제는 과거청산”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4일 일본 보수단체가 납치문제를 거론하면서 대북경제제재를 주장하고 있는 데 대해 ’정략적 목적이 깔린 것’으로 일축하면서 일본 정부가 이들 단체의 주장에 놀아나서는 안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우리의 의지를 똑바로 알아야 한다’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 단체들의 납치피해자 귀국 미실현시 경제제재 발동 주장에 대해 “정부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이 지속되기를 바라면서 그를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 극우익 보수세력의 정략적 목적이 깔려있다”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지금 일본의 과거청산문제는 그 어느 때보다 국제사회의 초점으로 부각되고 있다”며 “두 나라 사이의 관계정상화를 위한 정부간 접촉이 있을 때 일본의 과거청산문제가 논의되어야 한다는 것은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북한과 일본간의 국교정상화를 위한 회담이 이달중 개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나온 이날 논평은 회담에서 일본에서 과거청산문제를 우선적으로 논의하겠다는 북측의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납치문제를 구실로 우리에 대한 경제제재를 실현시켜보려는 일본 극우익보수세력의 책동은 가소롭기 짝이 없다”며 “우리는 일본에서 압력적이고 도전적인 반공화국 제재소동이 벌어지고 있는 데 대해 조금도 놀라워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일본 정부가 극우익세력의 장단에 놀아나 구태의연하게 대조선 적대시정책에 매달린다면 그것은 조.일 사이의 관계정상화 분위기를 흐려놓을 것”이라며 “현 대결상태를 폭발계선으로 이끌어가는 결과만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