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對미·일관계 개선 계속 추진”

북한이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리고 있는 제6차 6자회담 2단계 회의에서 미국 및 일본과 관계개선을 계속 추진해 나갈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28일 보도했다.

조선신보는 5개 실무그룹회의 결과가 보고된 6자회담 첫날인 27일 회의 내용에 대한 ’중국측’의 설명을 인용,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장이 발언할 기회는 그다지 많이 않았지만, 조미, 조일의 관계개선을 위한 작업을 계속 추진해나갈 의사가 있다는 데 대해 설명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국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경제.에너지협력회의와 관련, 6자회담 합의이행의 다음 단계에 북한에 “45만t의 중유와 50만t의 중유에 해당되는 에너지 시설을 제공할 것을 결정했다”고 보고했다고 조선신보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