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對러시아 수입액 2년 연속 감소…역청탄 수입만 증가

북한의 대(對) 러시아 수입액이 2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블라디보스토크 무역관의 보고서는 “북한이 러시아로부터 수입한 금액은 2013년 1억342만 달러에서 2014년 8천215만 달러로 20.6% 감소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7천834만 달러를 기록해 전년보다 4.6% 줄었다”고 밝혔다.

이어 보고서는 “북한이 러시아 화폐인 루블화 결제 방식을 도입하는 등 무역 확대에 애쓰고 있으나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음을 반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수입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화력 발전에 사용되는 고급 석탄인 역청탄 수입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지난해 역청탄 106만 톤, 약 6507만 달러 어치를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보고서는 “만성적인 전력난에 시달리는 북한이 전기 생산 확대를 위해 지난해 역청탄 수입을 대폭 늘려 전년 수입보다 2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풀이했다.

이밖에도 북한은 러시아로부터 목재와 목탄, 곡물, 수산물, 의약품 그리고 가축 등 살아있는 동물 등을 주로 수입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보고서는 다만 “북러 간 국경철도 보수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철도 차량과 부속품 수입은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