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對南 전면 대결태세 돌입’ 재천명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이 북한은 이미 대남전면태세에 돌입했음을 다시 한 번 상기시키며 강경발언을 이어갔다.

대변인은 18일 조선 중앙 통신사 기자와의 질문에 대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된 보도에서 “남한 정부가 반공화국 대결 정책을 취하고 있고, 이와 관련해 이미 천명한 북한군의 불변의 입장을 다시 상기시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한 사회의 안보불안과 남남갈등은 자신들 때문이 아니라 “남한 정부가 자초한 것”이라면서 “남한 정부가 반북 적대감을 고취하고 북침 전쟁광증에 열을 올리면 올릴수록 북한 군대와 인민의 무자비하고 강력한 대응이 따를 것이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이어 “우리의 대응 징벌은 시대의 요구와 민심의 분노가 만장약된 값비싼 징벌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지난달 17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언급하며 “우리의 혁명적 무장력은 그것을 짓부수기 위한 전면대결태세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북한은 서해에서 해안포 장비를 증강시키고 대포동 2호 발사 움직임을 보이는 등 군사적 긴장 조성에 나서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