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對南비난 다각화…인권문제 제기 新조직 결성

북한이 최근 한국내 좌파 단체들의 주장을 활용해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인권문제를 제기하기 위한 ‘남조선인권대책협회’ 결성해 다각도의 대남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0월 결성된 것으로 알려진 남조선인권대책협회는 28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철도노조 파업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인권과 생존권, 민심에 대한 정면도전”이자 “파쇼적 탄압만행”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대책협회는 박근혜 정부에 대해 “파쇼폭압에 광분하다 비참한 종말을 고한 선임자들의 말로를 답습하지 않으려거든 파쇼탄압을 당장 걷어치우고 인민들의 생존 권리를 보장해줘야 한다”라고 강변했다.


이 대책협회는 지난 10월 16일 북한의 대외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처음 소개됐다. 대책협회는 남한의 각종 시위 등이 남한 정권의 인권탄압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특히 대책협회는 대표 최일혁 명의의 기고문을 통해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을 ‘종북 마녀사냥’이라고 비난하며 한국 정부가 진보 민주세력을 탄압하면서 독재를 강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이 같은 대책협회를 통해 대남비난을 벌이고 있는 이유는 북한 관영매체들이 한국 좌파 및 종북세력을 적극 옹호할 경우, 이들 단체들과 북한과의 연계성 논란이 일 것을 우려, 이를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