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對中 의존도 심화…南北교역 3년 연속 감소

북한이 3년 만에 플러스 성장을 함에 따라 남북한 소득격차는 약간 줄었지만, 남북관계 경색으로 교역이 중단돼 북한의 대(對)중 무역 의존도가 크게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북한의 주요통계지표’에 따르면 2011년 기준 남한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2492만 원으로 북한의 133만 원에 비해 18.7배 높았다. 북한이 3년 만에 0.8%의 플러스 성장함에 따라 GNI 격차는 전년도 19.1배에 비해 다소 줄어들었다.


대외거래 부문에서는 북한의 대중 의존도가 심화됐다. 지난해 기준 북중 교역액은 56억 2900만 달러로 대외 교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0.1%에 달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56.9%에서 13.2%포인트나 늘어났다.


반면 북한의 대남 교역비중은 남북관계 경색에 따라 2009년 33%에서 2010년 31.4%, 지난해 21.3%로 줄어드는 추세다.


북한의 무역총액은 대중 교역액 증가에 힘입어 전년 대비 50%가량 증가한 63억 달러를 기록했고, 남한의 무역총액은 1조 769억 달러로 북한과 171.4배의 격차를 보였다. 특히 수출은 남북한이 각각 5552억 달러, 28억 달러로 그 격차가 198.3배로 벌어졌다.


한편, 지난해 기준 남한 인구는 4977만 9천 명, 북한은 2430만 8천 명으로 남한인구가 북한의 두 배를 넘어섰다. 남녀 기대수명에서 북한은 각 65.1세, 71.9세, 남한은 각 77.5세, 84.4세로 남한 사람이 북한보다 약 12년 정도 더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