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反테러 목적 국가침공 묵인 안 돼”

북한이 리비아 내전 사태 등에 대한 국제사회의 군사 개입과 관련, 반테러전이라는 미명 아래 주권 국가에 대한 무력 침공이 일어나서는 안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1일 열린 국제테러 유엔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북한대표가 “미국의 중동지역 주권국가에 대한 무력침공과 민간인 대량살육은 국가테러와 인권유린행위의 대표적 실례”라고 주장했다고 18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북한 대표는 “어떤 경우에도 반테러전의 미명하에 주권국가들을 무력 침공하는 행위들이 묵인돼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 “현재 작성 중인 국제테러에 관한 포괄협약에 국가군대에 의한 테러를 막기 위한 방도가 밝혀져야 한다”고 강변했다.


이어 “공화국 정부는 온갖 형태의 테러와 그에 대한 어떤 지원도 견결히 반대하는 시종일관한 입장을 확고히 견지하고 있다”며 “공화국은 앞으로도 모든 형태의 테러를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고 평화롭고 번영하는 세계를 건설하기 위해 책임과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조선중앙방송도 “(서방의 리비아 공격은) 정부 전복을 목적으로 하는 것으로 심각한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으며 끊임없는 보복의 악순환을 가져오고 있다”며 “이런 현상을 시급히 근절하지 않고서는 반테러투쟁이 성과를 거둘 수 없다”고 방송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