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反인권 변화 없어…김정일 ICC 제소 변함없다”

북한에서 자행된 반인륜적인 범죄 행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감시활동을 표방하는 시민단체인 ‘반인도 범죄 조사위원회’가 김정일과 추종세력을 대량학살, 납치, 정치범 수용소 등 반인륜적 범죄로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제소하는 범국민 운동의 일환으로 첫 시민캠페인을 26일 개최한다.

간사단체로 참여하고 있는 피랍탈북인권연대 도희윤 대표는 24일 “북한은 최근 개성공단 유씨 석방, 현대 그룹 현정은 회장과 합의, DJ 서거에 따른 조문정국, 지난 12.1일 폐쇄 조치 해제 등 남북 대화의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는데, 이는 예전과 변함이 없는 통일전선전술의 일환으로 한국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와 같이 김정일 ICC 제소 운동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알려왔다.

도 대표는 “북한의 김정일 정권은 오래전부터 총살, 납치, 고문 등의 인권유린을 자행해 왔으며, 그 당사자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심판은 결코 미룰 수 없는 시대적 요구”라며 “북한정권의 반인륜성과 야만성의 본질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는 것을 분명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젊은 청년,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위와 같은 상황을 널리 알려 북한 동포들을 반인륜적 범죄로부터 보호하고, 하루 빨리 북한 동포들이 자유를 누리게 하기 위해 ‘범국민 서명캠페인’을 전개할 것”이라며 인류 보편적 가치인 인권을 북한 주민들이 누릴 수 있도록 시민서명 참여를 촉구했다.

종묘공원에서 이날 오후 1시부터 열리는 이날 행사에는 범국민 서명캠페인 대학생 실천단 발대식 및 북한주민 자유를 위한 대학생 퍼포먼스, 북한인권 사진전 등이 열릴 예정이다.

단체는 이날 거리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대학생 ICC 모의재판 개최(9월), 국제세미나 개최(10월), 관련 자료집을 발간(11월) 등의 사업을 전개하고, 12월에는 정식으로 ICC에 김정일을 제소할 계획이다.

국제형사재판소는 다르푸르 학살사건에 대해 수단 현직 대통령인 ‘오마르 알-바시르’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급했고, 아동납치·소년병에 대한 학대 및 성폭행 등의 가혹 행위를 자행한 콩고 ‘토마스 루방가’에 대한 재판을 진행하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