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PSI 훈련 무자비하고 단호하게 대응”

북한 노동신문은 5일 우리 군이 오는 10월 부산항과 인근 해역에서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의 해상차단 및 검색훈련을 실시하기로 한 데 대해 “군사적 충돌과 북침전쟁 도발을 서슴지 않으려는 흉계의 발로로서 추호도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국방부는 지난달 21일 국회 국방위에 보고한 ‘현안보고’ 자료를 통해 “오는 10월 PSI 해상차단 및 검색 훈련에는 우리나라와 미국·일본·호주·싱가포르 등 아태 지역의 PSI 참여국들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SI 해상차단 훈련이 우리나라 해역에서 본격적으로 실시되는 것은 처음으로 사실상 천안함 대북조치 일환 중 하나라는 해석이다.


신문은 이날 ‘군사적 충돌을 노린 계획적인 도발소동’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우리는 이미 미국이 주도하는 PSI에 대한 전면참가를 우리에 대한 노골적인 선전포고로 간주한다는 입장을 명백히 천명했다”면서 “PSI 전면참가에 대한 우리의 대응조치는 이미 경고한 바대로 무자비하며 단호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신문은 이어 “지금 조선반도 정세는 역적패당(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이 꾸며낸 함선침몰사건으로 말미암아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를 일촉즉발의 초긴장 상태에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국방부는 이번 PSI 훈련을 통해 미사일을 포함한 북한 무기의 해외수출 차단을 통해 돈줄죄기 압박 효과를 노리고 있어 북한이 적지 않은 심리적 압박을 느끼는 것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