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한·미 행협 철폐 나서야”

’미군범죄 진상규명 전민족특별조사위원회 북측본부’는 8일 “남조선 각계각층 인민들은 남조선·미국(한·미) 행정협정을 철폐하는 데 떨쳐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한·미 행정협정 체결(1966.7.9) 40년을 맞아 발표한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조선·미국 행정협정과 같은 굴욕적인 협정이 존재하는 한 남조선 인민들은 불행과 고통에서 벗어날 수 없고 나라의 평화와 민족의 안전이 지켜질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미국은 남조선에서 인간의 상상을 초월하는 온갖 범죄적 만행을 저지르고서도 전혀 문제시되지 않았으며 오히려 기고만장해 더욱 오만하게 날뛰었다”며 “미군 범죄자들이 치외법권적 존재로 되고 있는 것은 바로 남조선·미국 행정협정과 같은 불평등한 법적 담보가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또 “미국은 북침전쟁 도발을 위한 미군재배치와 기지이전을 요구하면서 남조선 인민들의 삶의 터전을 무자비하게 빼앗고 방위비 분담금을 늘릴 것을 강박하는 것과 같은 날강도적인 전횡을 계속 감행하고 있다”며 “오늘의 6.15시대는 남조선의 동포형제들을 반미자주화 투쟁에로 부르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