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탈북자 소동은 동족대결 국제화 놀음”

북한 외무성은 우리 정부가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를 유엔 인권이사회 등 국제무대에서 쟁점화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13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문답을 통해 “요즘 이명박 역적패당이 그 무슨 ‘탈북자’ 문제라는 것을 갖고 여기저기 돌아치며 소란을 피우면서 유엔 인권이사회를 비롯한 국제무대에게까지 끌고가 동족대결을 국제화해보려는 어리석은 놀음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이어 “천만군민이 영도자의 두리(주변)에 일심단결해 광명한 미래를 향해 힘차게 전진해나가는 우리 현실 앞에 저들이 그처럼 고아대던(목소리 높이던) ‘급변사태’와 ‘불안정설’이 모두 풍지박산나게 되자 물에 빠지면 지푸라기라도 잡는 격으로 마지막 몸부림을 치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대변인은 또 “지금 이명박 역적패당은 ‘탈북자’ 소동을 통해 이웃나라들은 물론 자기 상전까지 물고늘어져 조선반도와 지역에 친선과 협조, 대화와 관계개선 분위기가 조성되는 것을 막고 대결과 충돌의 악순환이 되풀이되게 하려고 최후 발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이미 죽은 목숨이나 다름없는 역적무리들의 단말마적 발악 소동에 귀기울일 천치는 이 세상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