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탄도미사일 발사 비난…”미사일에는 미사일로”

북한은 7일 한국군이 최근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 500km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미국 등 적대세력의 도발적 책동에 핵에는 핵으로, 미사일에는 미사일로 맞받아나갈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국방과학원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국과 괴뢰패당은 더 이상 우리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비할 수 없게 되었고 유엔 안보리사회도 할 말이 없게 되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미사일을 비롯한 국방 분야 과학기술 연구기관인 국방과학원이 공식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과학원은 이어 “만일 북반부 어느 지역에 미국 미사일이건 괴뢰 미사일이건 한발이라도 떨어지게 된다면 우리는 모든 적 본거지를 무자비한 미사일 세례로 불마당질하여 흔적도 없게 쓸어버릴 것”이라고 위협한 뒤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 “우리는 미국의 북침 핵전쟁 책동에 대처하여 다종화된 각종 미사일들을 개발하여 보유하고 있지만 언제 한번 동족을 겨냥하거나 남조선 전 지역을 타격하겠다고 한 적이 없다”면서 “(북한의) 주된 목표는 어디까지나 우리 민족의 머리 위에 핵전쟁 위험을 몰아오는 미국과 미제 침략군의 군사기지들”이라고 말했다. 

특히 국방과학원은 “미국의 핵위협과 북침전쟁책동이 계속되는 한 우리의 핵과 탄도미사일을 비롯한 자위적 억제력이 탁상에 올려놓고 논의할 흥정물로 될 수 없다는 것은 두말할 것도 없다”며 “우리는 조성된 사태에 대처하여 누가 뭐라고 하든 미사일 위력과 핵 억제력을 가일층 강화해나갈 것이며 그에 대해 누구도 왈가왈부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방과학원은 무인기에 대해 또 언급했다. 국방과학원은 “저들의 범죄적인 미사일 개발책동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못하고 그 무슨 무인기 소동을 벌이면서 주의를 딴 데로 돌아가게 해보려고 가소롭게 책동하고 있다”며 “상투적인 모략소동이 오늘과 같은 밝은 세상에서 누구에게도 통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한편 북한 전략군 대변인은 지난 5일 파주와 백령도에서 추락한 무인항공기에 대해 자신들의 소행인지 분명히 밝히지 않은 채 “난데없는 무인기사건까지 발생하여 가뜩이나 땅바닥으로 떨어진 괴뢰들 체면을 더 구겨 박아놓았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