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조선업 파멸 직면해 北에 투자’ 선전”

북한이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정상선언 내용을 주민들에게 설명하면서 남측의 대북 조선협력 사업을 남측 조선업의 위기 때문이라고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은 21일 소식지를 통해 “제2차 남북정상회담 합의안에 대한 강연이 시작됐다”고 전하고 “강연에 참가했던 평안북도 평성의 한 간부는 ‘이남 조선업이 파멸 직전이어서 이북 강원도 안변에 조선소를 건설하고, 서해 남포에 선박공업기지를 꾸리는 합작을 하기로 했다고 강연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간부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구상에 대해선 “해주 앞바다 분계선을 평화선으로 개조해 공동어로구역으로 하기로 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강연에 참석한 주민들은 “너무 무표정하다. 빨리 회의가 끝나길 초조하게 기다리는 인상들이다. 당장 내일 먹고 살 걱정이 가득한데 정세에 신경 쓸 시간에 한 푼이라도 돈 벌 생각만 하고 있어 그럴 것”이라고 이 간부는 전했다고 소식지는 말했다.

좋은벗들은 남북정상회담 후 지난달 말 10여년만에 소집된 북한 노동당 세포비서대회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사진을 찍는 ‘1호 행사’없이 예정보다 일찍 끝난 이유가 밝혀졌다며 “량강도 백암군의 한 세포비서가 선전선동부 검열을 통과한 원고대로 토론하다가 예정에 없이 백암군 주민들의 질고(고생)를 하소연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소식지는 한 간부의 말을 인용, “당이 시키지도 않은 말을 한 것은 사상적으로 사건화 될 수밖에 없었다”며 더우기 “백암군 세포비서는 초급당의 사상비서가 시켜서 한 행동이라고 말해 사건이 더 엄중해졌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지는 또 북한 중앙정부 주도의 사회기강 단속기관인 ‘비사그룹빠(비사회주의 그룹)’가 “시장에서 장사를 하고 있는 집들을 돌아다니며 검열하는” 등 시장의 급격한 확산을 막기 위한 장사 단속이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