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조문 전면허용…조문 불허 反인륜적 행위”

북한이 김정일의 사망과 관련 남한의 모든 조문단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북한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3일 ‘남측 조객들에 대한 우리의 성의있는 조치’라는 제목의 글에서 “우리의 해당 기관들에서는 조의방문을 희망하는 남조선의 모든 조의대표단과 조문사절들을 동포애의 정으로 정중히 받아들이며 개성육로와 항공로를 열어놓는 조치를 취하였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체류기간 남조선조문객들의 모든 편의와 안전은 충분히 보장될 것”이라며 “이것은 대국상의 슬픔을 함께 나누려는 남조선 각계층의 뜨거운 추모의 마음에 대한 우리의 례의와 성의 표시”라고 부연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의 유족 등에 한 해 제한적으로 조문을 승인한다는 방침이어서 남북간 새로운 갈등이 초래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일부 좌파단체들이 자체적인 조문단 방북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라 남남갈등으로 비화될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북한 당국은 이와 관련 남한 정부의 조문 방침을 비난하기도 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남조선당국의 태도를 지켜보고 있다’는 논평에서 “남조선당국은 그 무슨 ‘북지도자와 주민에 대한 분리대응’을 공공연히 운운하면서 공식 ‘애도’와 ‘조의표시’를 부정하고 주민들을 ‘위로’한다는 식으로 불순한 속심을 그대로 드러냈다”고 강변했다.


이어 “남조선당국이 초보적인 례의이며 도덕인 조의방문까지 외면하고 차단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인 야만행위”라며 “그것이 앞으로 북남관계에 미칠 엄중한 영향을 생각해보아야 한다”고 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남조선당국이 어떻게 나오는가에 따라 북남관계가 풀릴 수도 있고 완전히 끝장날 수도 있다”며 “초보적인 례의와 인륜도덕도 모르는 자들에 대해서는 단단히 계산하게 될 것이며 두고두고 비싼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