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조문 압박 “비상시국에서도 통상적 대남전술”

북한이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조문 방북만을 허용하겠다는 남한 정부의 방침에 대해 “북남관계 운명과 관련되는 신중한 문제”라고 비난하고 나서 남북관계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대남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23일 ‘남조선당국의 태도를 지켜보고 있다’는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은 그것(조문)이 앞으로 북남관계에 미칠 엄중한 영향을 생각해야 한다. 지금 북남관계는 중대한 기로에 놓여 있다”며 “남조선 당국이 어떻게 나오는가에 따라 북남관계가 풀릴 수도 완전히 끝장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북측의 논평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며 민간 조문 방북 불허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추가적인 반발을 해 올 것으로 예상된다. 류 장관은 “민간 조문단 파견 관련 논란을 이어가는 것은 향후 남북관계를 위해서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이명박 정부의 조문 관련 방침을 비난하고 나선 것은 남한 정부를 압박하면서 남남갈등을 유발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야권과 좌파 단체들이 조문 방북을 희망하고 있는 시점에 이들을 측면지원하면서 남한 정부의 대북정책 경직성을 부각시키려는 대남 전술이라는 지적이다.


박영호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23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통상적인 대남전술로 볼 수 있다”며 “김정일이 사망한 비상 시국이지만 대남 전술을 담당하고 있는 일꾼들은 이런 상황일수록 남한을 압박해야 한다는 계산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연구위원은 이어 “남한 정부가 비판의 빌미를 제공하면 대북정책을 180도 바꾸기 위해 대남전술을 펴 온 것이 그동안 북한의 행태”라고 평가했다.


일간에선 남측의 조문단 방북을 대내외 선전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북한이 비난을 제기해 오고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통일전선부 출신의 한 탈북자는 “남측 인사들이 북한에 가서 머리를 조아려 조문을 하게 되면 북한으로선 선전하기 아주 좋은 그림이 될 것”이라면서 “특히 이 여사와 현 회장이 방북해 조문을 하게 되면 김정일 장군님을 조문하기 위해 남측 고위 인사들이 방북했다고 선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