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조문 불허’ 사죄안하면 영원히 상종 안할 것”

북한이 김정일 사망 조문과 관련 남한 정부가 민간단체들의 방북을 허용하지 않은 것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며 영원히 상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북한의 대남 선전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20일 ‘역도의 비난은 군대와 인민의 한결같은 여론’라는 제하의 글에서 “사죄하지 않는 한 최후결판을 내고야말 것이라고 천명한 것은 빈말이 아니다”면서 “민족의 대국상에 칼질을 한 남조선당국이 응당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우리민족끼리는 “북남관계는 ‘말장난’으로써는 개선이 불가능한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은 ‘우리가 아직 안정 기반을 갖추지 못해 내부통제를 위해 종전의 태도를 유지하고 있을 뿐’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적패당과 영원히 상종하지 않겠다’는 것은 군대와 인민의 한결같은 여론”이라며 “대화를 운운하고 ‘기회의 창을 열어놓고 있다’고 말해봤자 소용이 없으며, 납득할만한 사죄가 이루어지지 않는 한 북남상태는 이 정권이 끝날 때까지 지속된다”고 밝혔다.


또 “외국의 조문단은 받지 않기로 했지만 남조선에서 오는 모든 조문단은 받아들이기로 하고 남조선당국에 여러 경로를 통해 조의방문 할 기회를 열어주었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그러나 남조선당국은 조상전래의 윤리나 예의를 무시한 도발행위로 대답해 나섰다”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역적패당은 만고대죄의 후과를 몸서리치게 깨닫게 될 것”이라며 “민족의 대국상을 외면한 자들과는 끝까지 결판을 내고야말리라는 군대와 인민의 여론은 시간이 흐르거나 정세가 바뀌어도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