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제재 가담시 비싼 대가 치를 것”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5일 “남조선 당국이 이성을 잃고 끝끝내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압살책동에 가담한다면 우리는 그것을 6.15 공동선언에 대한 전면부정으로, 동족에 대한 대결선언으로 간주할 것이며 해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에 대한 무모하고 무분별한 제재책동으로 하여 북남관계에서 파국적 사태가 빚어지는 경우 남조선 당국은 그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며, 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의 제재 흐름 속에 우리 정부의 움직임에 반발하며 경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향후 움직임이 주목된다.

조평통은 “최근 미국이 우리의 자위적인 핵시험을 부당하게 걸고 들면서 반공화국 제재봉쇄를 실현해 보려고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는 때에 남조선 당국은 그에 추종하여 우리에 대한 압살행위에 가담하려는 극히 위험천만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평통은 이어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압살책동에 합세하는 것은 민족의 존엄과 이익은 안중에도 없이 6.15 공동선언을 뒤집어 엎고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넣으려는 반민족적 범죄행위이며, 조선반도 정세를 전쟁위기로 몰아가는 엄중한 도발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북남사이의 협력사업은 어느 일방을 위한 것이 아니라 민족공동의 이익과 번영을 도모하며,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추진하기 위한 사업”이라면서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반공화국 적대시정책으로 초래된 현사태의 본질을 바로 보지 못하고 외세의 강요와 반통일 세력들의 압력에 눌리워 동족 압살 행위에 가담하는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으며, 민족 앞에 씻을 수 없는 죄악으로 된다”고 비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날로 가중되는 미국의 핵공갈과 제재압력 소동에 의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북남사이의 협력사업들이 심히 위협당하고 있는 지금의 정세는 그 어느 때보다도 온겨레가 단합해 미국의 책동을 짓부셔 버릴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