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제재 가담시 강력한 물리적 대응”

북한은 2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에 대해 “반공화국적대시정책과 대결책동의 최극단”이라며 “남한이 유엔제재에 직접적으로 가담할 경우 강력한 물리적 대응조치가 취해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성명을 통해 “참을 수 없는 것은 남조선 괴뢰 역적패당이 이번 결의 조작놀음의 앞장에서 날뛰는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아울러 조평통은 “남조선 괴뢰보수패당이 미국과 함께 반공화국 핵, 미사일 소동에 엄중히 매달리는 조건에서 앞으로 북남 사이에 더 이상 비핵화 논의는 없을 것”이라며 “1992년 채택된 ‘조선반도의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의 완전 백지화, 완전 무효화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또 “반공화국 대결에 매달리는 한 누구와도 절대로 상종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와 마주앉을 생각을 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남북한은 1991년 12월31일 ‘한반도의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에 합의했으며, 이듬해인 1992년 2월19일 발효시킨 바 있다.


박영호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이날 데일리NK에 “북한이 실제로 연평도 같은 도발을 한다고 볼 수 없지만 상황에 따라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서해 북방한계선 내에서의 도발이나 비무장지대에서 일정 병력을 투입하는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박 연구위원은 “새 정부를 시험하고 남한 사회에 불안을 조성하는 등 북한의 목적과 상황이 부합된다면 도발을 선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