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정상회담 구걸…’돈봉투’ 내밀다 망신”

북한은 지난달 9일 남북간 비밀접촉을 통해 우리 정부가 북한에 총 세 차례의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했다고 1일 밝혔다.

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통일부 정책실장 김천식, 국가정보원 국장 홍창화, 청와대 비서실 대외전략비서관 김태효 등이 참석한 비밀접촉이 이뤄졌음을 밝히면서 “저들은 이미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일정을 모두 잡아놓고 있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남한 정부가 천안함과 연평도)두 사건에 대한 문제가 타결되면 5월 하순께 정상회담을 위한 장관급회담을 열어 합의사항을 선포하고, 6월 하순께 제1차 정상회담을 판문점에서, 2차 정상회담을 두 달 뒤 평양서, 3차 정상회담은 3월 핵정상회의 기간에 개최할 것으로 예견하고 있으니 딱한 사정을 들어달라고 구걸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우리와 한 초기 약속을 어기고 천안호 침몰사건과 연평도 포격사건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지혜롭게 넘어야 할 산’이라며 우리의 사과를 받아내려고 요술을 부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측이 우리와 무관한 사건과 정당한 자위적 조치를 두고 사과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박아주자 ‘제발 북측에서 볼 때는 사과가 아니고 남측에서 볼 때는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이라도 만들어 세상에 내놓자고 하면서 우리 측에서 ‘제발 좀 양보해달라’고 애걸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측이 당치않은 ‘사과’를 전제로 한 최고위급 회담문제는 논의할 필요조차 없다. 당장 서울로 돌아가라고 하자 그들은 이명박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것, 현 당국에는 시간이 없다는것, 남북관계는 진보세력보다 보수세력과 손을 잡고 추진시키는것이 더 유리하다고 하면서 어떻게 하나 접촉을 이어가려고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우리측의 단호한 입장에 ‘최소한 두 사건에 대해 유감이라도 표시해달라. 말레이시아에서 다시 만나 이 문제를 결속하자. 그리고 정상회담 개최를 빨리 추진시키자’면서 돈봉투까지 꺼리낌없이 내놓고 그 누구를 유혹하려고 꾀하다가 망신을 당하였다”고도 했다.   


아울러 “괴뢰들은 ‘북과 달라 이남은 복잡하다. 비밀접촉에서 오고간 이야기가 이남에 알려지면 좋지 않으니 꼭 비밀에 붙여달라’고 하면서 ‘이명박 대통령의 직접적인 지시에 따라 비밀 접촉을 주관하는 통일부 장관 현인택, 정보원장, 대통령 비서실장 그리고 현지에 파견된 사람들 외에는 더 이상 아는 사람이 없으니 북측도 접촉과 관련한 내용을 꼭 비밀에 붙여달라’고 거듭 간청했다”고 말했다.  


국방위 대변인은 이 외에도 “이명박 역적패당이 진정으로 북남관계를 개선할 의지가 있다면 애당초 그 무슨 ‘베를린제안’과 같은 악담을 늘어놓지 말았어야 하며 비공개 접촉 사실을 왜곡하여 신의 없이 공개하는 연극도 놀지 말았어야 했다”며 북측에 베를린 제안에 대한 진의를 설명했다는 우리 정부의 발표를 비난했다.   


“모든 사실은 이명박 역적패당이 집권말기에 접어들면서 북남관계를 파탄시킨 책임을 모면하여 보려고 얼마나 발버둥치고 있는가 하는것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며 “우리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할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지만 정치적 흉심을 위해 앞뒤가 다르고 너절하게 행동하는 이명박 역적패당과는 더이상 상대하지 않을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