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인권 제기에 “남북관계 정상화 없어”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제10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남한 정부가 북한 인권상황에 우려를 표시한 것에 대해 “(남한이) 인권모략 소동에 매달리는 한 그 어떤 대화나 북남관계 정상화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조평통은 20일 대변인 담화에서 “반공화국 인권모략 소동은 곧 체제대결이고 우리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라며 “우리는 우리의 존엄높은 체제를 조금이라도 건드리는 자들에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각수 외교통상부 제2차관은 지난 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에 참석, 기조연설에서 “한국 정부는 북한의 매우 암울한 인권상황에 관한 국제사회의 깊은 우려에 공감한다”면서 “북한이 국제 인권법과 당사국으로 있는 인권조약상의 의무를 완전히 이행하고 인권개선에 필요한 조치들을 취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오는 26일 표결할 것으로 보이는 북한인권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함으로써 앞으로 북한의 반발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 “인권모략 소동으로 얻을 것은 아무 것도 없으며 그것은 파멸을 재촉할 뿐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한나라당 의원들이 발의한 `북한인권법안’에 대해서도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는 용납할 수 없는 반민족적 망동”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