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인권결의안 찬성…결과에 책임져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18일 남한 정부의 대북인권결의안 찬성 표결을 남북관계를 뒤엎는 행동이라고 비난하면서 이로 인해 생기는 결과에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남조선 당국의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찬성은 6.15공동선언의 기초를 파괴하고 북남관계를 뒤집어 엎는 용납못할 반통일적 책동”이라며 “북남관계에 또 하나의 장애를 조성한 범죄행위로 인해 초래될 모든 엄중한 후과(결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대변인은 이번 남측의 결의안 찬성 표결로 인해 어떠한 결과가 발생할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대변인은 “남조선 당국은 이미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압력책동에 맞장구를 치고 동족 사이에 인도적 사업마저 외세의 팔아먹었고 집단적 제재에도 가담함으로써 북남관계에 새로운 장애를 조성해 놓았다”며 “미국의 반공화국 인권소동에 동조해나선 남조선 당국의 이번 책동은 그들이 저지른 반민족적 범죄에 죄악을 덧쌓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의 사회제도를 중상모독하면서 북남관계를 과거의 대결시대로 되돌려 가려는 남조선 당국의 행위는 그 어떤 구타한 변명으로도 절대로 정당화될 수 없다”며 “민족의 존엄과 이익보다 외세의 눈치를 보면서 권력을 지탱해나가는 자들은 우리와 상종할 체면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해 참여정부와의 대화에는 나서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인권문제와 관련, “우리 공화국을 붕괴시키기 위해 조작한 허위모략이고 인민대중 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 제도의 위력 앞에 겁을 먹은 자들의 구실에 지나지 않는다”며 “인민 대중이 모든 것의 주인이고 사회의 모든 것이 인민대중을 위해 복무하는 우리식 사회주의제도 하에서는 인권문제라는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다”고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