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인권결의안 ‘공동제안’ 정치적 도발” 반발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한국 정부가 지난 19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통과된 대북 인권결의안의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 것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23일 ‘인권 말살자들의 가소로운 정치광대극’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이 북남대결 소동을 갈수록 악랄하게 벌이고 있다”면서 “(공동제안국 참여는) 우리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고 또 하나의 용납못할 정치적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번의 ‘북 인권결의안’ 공동제안 책동도 동족 대결을 인권 문제로까지 확대시키고 북남 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몰아넣기 위한 범죄적 목적으로부터 출발한 것”이라며 “남조선의 반공화국 대결 소동이 기승을 부리는 한 북남관계는 결코 기대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우리의 존엄 높은 사회주의 제도 하에서 인권 문제란 애당초 제기될 수 없다”며 “이것은 공화국을 편견없이 대하는 세계의 공정한 사회 여론도 충분히 인정하고 있는 문제”라고 반발했다.


특히 이는 “북남 관계 개선을 가로막고 대결을 격화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우리는 갈수록 더욱 무분별해지는 괴뢰들의 반통일 대결 책동을 절대로 용납치 않고 단단히 계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노무현 정부 시절 우리 정부는 유엔 대북 인권 결의안 투표에 불참 또는 기권 했으나 이명박 정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대북 인권 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등 북한 인권 문제를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접근한다는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


한편, 북한 외무성은 결의안 채택 직후 “(대북 인권결의안 채택은)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적대세력들이 해마다 벌이고 있는 판에 박힌 정치적 모략책동”이라며 “단호히 전면 배격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