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외세와 전쟁공조 중단해야”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남한의 자주국방은 미국의 북침전쟁야망을 부채질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민족공조에 배치되는 침략적 공모결탁’ 제목의 논설에서 “남조선 군부당국이 미국과 동맹을 운운하면서 자주국방의 간판 밑에 남조선군의 무력을 대폭증강하는 것은 미호전계층의 전략적 타산에 꼭 들어맞는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동신문은 “미국은 말로는 대화와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대해 운운하지만 실제에서는 북침전쟁에 의한 반공화국 압살을 추구하면서 그 실현의 기회만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며 “외세와의 군사적인 공모.결탁은 북침전쟁의 불집을 터트릴 수 있는 위험천만한 도박”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외세와 군사적으로 공조하는 것은 동족을 주적으로 대하면서 침략할 궁리만 하고 있다는 증거로밖에 되지 않는다”며 “그러한 행동은 북남화해와 협력을 추동하기는 고사하고 도리어 불신을 조장하고 긴장을 고조시킬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남조선에서 외세와의 전쟁공조가 지속되는 경우 나라의 평화가 위험에 처하게 되고 북남관계 발전에도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미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