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쌀제공은 인도주의.동포애 문제”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13차 회의가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북측은 남측의 식량제공은 인도주의적이고 동포애적인 원칙에 입각해 취급되어야할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1일 북측 회담 관계자의 언급을 인용, “쌀 제공은 순수 인도주의적인 견지에서 상부상조와 동포애적인 원칙에 따라 취급되어야 할 문제”라며 “2.13합의 이행문제와 결부시켜 회담에 장애를 조성하는 것은 경제협력사업에 찬물을 끼얹고 북남관계를 악화시키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북남경제협력사업은 6자회담의 틀거리 안에서 논의돼 진행되는 사업이 아니라 우리 민족끼리 6.15공동선언의 이념에 맞게 민족 내부에서 해나가는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북측 관계자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이번 회담의 첫 전체회의가 지연된 것에 대해 “남측이 기본발언문을 포함한 서로 필요한 문건을 사전에 교환하는 관례를 어겼다”며 “호상 신뢰하고 존중하며 화해와 협력의 분위기 속에서 회의를 효율적으로 운영하자는 우리측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하고 기본발언문 교환을 거부함으로써 회의시작이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조선신보는 “북측은 투자 및 물자의 반출입 제한조치가 경제협력사업에서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며 “제한조치의 즉시 철폐를 주장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개성공단 활성화에 대한 북측 입장과 관련, “개성공업지구의 하부구조(기반시설) 건설이 마감단계에 있는 반면에 본단지 분양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현실에 대해 언급했다”며 “올해 상반년 안으로 1단계 100만평 중에서 남은 부분에 대한 분양을 끝내고 2단계 개발사업을 추진할 것을 제기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