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신종플루 치료제 지원 받겠다”

북한이 10일 신종플루 치료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지원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오전 판문점 연락관 채널(통화)을 통해 우리 당국이 신종플루 관련 지원 의사가 있다는 점을 북측에 통보했다”며 “이에 대해 북측은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우리 측 지원의사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당국은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구체적 지원 방법과 절차 등 세부 내용을 협의하기로 했다”며 “제공 절차나 방법에 대해 합의가 되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8일 “북한에 최근 신종플루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있는 만큼 사실관계를 확인해 도와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는 이명박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북한 내 신종플루 발생 현황을 파악하는 동시에 지원방안을 검토해 왔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늘 당정협의를 거쳐 1만명 이상 분량의 대북 지원용 타미플루를 국내 비축분에서 확보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 대변인은 지원 규모에 대해 “구체적인 규모는 확정되지 않았으나 정부는 북한이 신종플루 확산에 초동대처할 수 있는 ‘충분한 양’의 치료제를 지원한다는 입장을 갖고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신의주와 평양에서 ‘A(H1N1)형 돌림감기(신종플루)’ 확진환자 9명이 나왔다며 신종플루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