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선박검색 등 제재시 본거지 보복타격”

북한 노동신문은 15일 “남조선 괴뢰패당이 미국에 아부 추종하여 계속 제재강화로 나간다면 그것은 곧 전쟁도발 행위로서 선박 검색과 해상 봉쇄 등 각종 제재의 본거지들에 대한 우리의 무자비한 보복타격을 유발시키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신문은 이날 ‘제재 강화로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제목의 논설에서 “민족을 배반하고 제재 강화에 나서는 역적무리들에게는 비참한 종말 밖에 차례질 것이 없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북한 외무성도 12일 핵실험 강행 후 “위성발사 권리에 대한 침해는 곧 우리의 자주권에 대한 침해로서 절대로 용납 못할 엄중한 적대행위”라며 ‘보복타격’을 운운했다. 


신문은 이어 “지금 남조선의 이명박 패당은 우리의 자위적 조치에 질겁하여 ‘긴급안전보장회의’니, ‘대응책 마련’이니 하면서 복닥소동을 피우는가 하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의 추가 제재를 실현해보려고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에게 반공화국 공조를 극구 구걸해 나서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남조선 괴뢰패당이 외세와 야합하여 제재강화 책동에 매여달리는 것은 조선반도정세를 일촉즉발의 위기상태에로 몰아가는 엄중한 도발행위로서 추호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우리에 대한 제재는 곧 전쟁이며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사설을 통해서도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이 고안해낸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결의는 우리를 어떻게 하나 질식시키려는 비열한 반공화국책동의 일환”이라며 “(전 인민들은) 제재를 할테면 하라, 우리는 우리의 힘으로 이 땅위에 천하제일강국을 반드시 일떠세울 것이다라는 투철한 신념을 안고 싸워나가야 한다”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