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미군기지 건설, 반민족적 범죄”

북한 민주조선은 15일 군산 미군기지 건설계획 등을 거론하면서 남한 당국을 비난했다.

이 신문은 ’겨레의 지향에 역행하는 범죄행위’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당국이 내외인민들의 한결같은 지향과 염원에도 불구하고 미제의 북침전쟁책동에 적극 추종해 나서고 있다”며 “남조선 당국의 미군기지건설책동은 미제의 북침전쟁책동을 부채질하고 남조선을 미제침략군의 전쟁기지로 더욱 전락시키는 용납못할 반민족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민주조선은 “남조선강점 미군기지들은 북침전쟁을 위한 전초기지”라며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침략전쟁에 투입될 미군병력과 전쟁장비들이 여기에 전개돼 있고 그곳에서 북침전쟁계획들이 토의되고 전쟁연습이 감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남조선 당국은 6.15공동선언의 기본정신에 기초해 조선반도의 평화보장과 북남관계의 개선을 위해 노력을 기울일 것을 확약했다”며 “그러했던 남조선 당국이 동족을 반대하는 외세의 침략전쟁책동에 적극 합세해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조선 당국은 북남 화해와 긴장완화, 평화와 통일을 지향하는 겨레의 앞길을 막고 민족의 존엄과 생존권에 엄중한 위험을 조성하게 될 미군기지 건설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