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미국의 북침전쟁 머슴꾼 노릇”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남한이 미국의 북침전쟁 정책에 추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날로 강화되는 북침전쟁 책동’이라는 글에서 한.미 을지포커스렌즈(UFL)연습과 ’개념계획 5029’ 재협의 등을 “ 남조선 군당국이 미국의 대조선 침략전쟁 정책에 추종하고 있다는 뚜렷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또 “양대가리 걸어놓고 말고기 판다는 말이 있다”며 “남조선 호전세력이 말로는 평화에 대해 떠들면서 실제로는 침략적인 외세와 야합해 북침전쟁 준비에만 광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얼마 전 남조선 군당국은 미국의 요구대로 북침전쟁 계획인 ’개념계획 5029’에 대한 협의를 다시 진행하기로 했다”면서 “남조선 군부세력이 미국과 함께 ’개념계획 5029’를 발전시키기로 결정한 것은 간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8.15민족대축전 직후 진행된 을지포커스렌즈연습(8.22-9.2)과 2010년까지 54조원의 전력투자비를 책정한 ’06-10 국방중기계획’ 등을 꼽으면서 “외세의 전쟁머슴꾼 노릇을 하고 있는 남조선 호전광들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