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무기 살돈으로 실업자 해결 가능” 주장

북한이 지난달 30일 이명박 정부의 무기구매 계획에 대해 비난하면서 “그 비용이면 520만 명에 달하는 실업 및 반실업자들에게 일자리를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이날 서기국 보도를 통해 “리명박 역적패당이 집권 후 지금까지 미국으로부터 최신형전투기, 장갑차, 정밀유도폭탄, 조기경보기 등 무기를 사들인데 든 돈만 해도 수백억 달러에 달한다”면서 “이것은 이전 정권들의 같은 기간에 비해 6배나 많은 것”이라고 밝혔다.


조평통은 “이 비용이면 최저생계비도 벌지 못하는 922만 명 이상의 빈곤자들을 구제할 수 있으며, 남조선 전체 세대의 절반에 달하는 931만5000여 세대에 집을 줄 수 있다”면서 “반값등록금을 요구하여 투쟁을 벌이고 있는 남조선 대학생들은 물론 청소년 전체를 공부시키고도 남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민들의 피땀을 짜내어 미국상전에게 섬겨바치고 이를 통하여 제 배를 불리는 극악한 매국노, 간상배들이 우리에 대해 그 무슨 ‘비용’이니 뭐니 하며 시비해 나설 체면이나 있는가”라며 “리명박패당이 막대한 돈을 탕진하여 미국산무기를 구매하는 계약체결 놀음을 벌려놓아 남조선사회 각계의 커다란 격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은 리명박패당의 미국산 무기 구매책동을 단호히 반대해나서며 역적의 무리들을 쓸어버리기 위한 투쟁에 적극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선동했다.

소셜공유